서예지·김정현 때문에 가장 큰 ‘피해’ 입은 사람이 있습니다

서예지·김정현 때문에 가장 큰 ‘피해’ 입은 사람이 있습니다

이하 MBC 드라마 시간

MBC 드라마 ‘시간’을 집필한 최호철 작가의 작업 당시 건강상태가 주목받고 있다.

12일 서예지가 지난 2018년 배우 김정현에게 수시로 메시지를 보내 MBC ‘시간’ 촬영 현장 프로세스와 흐름을 방해했다고 전해졌다.

‘시간’ 속 김정현 상대역이었던 소녀시대 서현 뿐만 아니라 드라마 제작진 역시 김정현 때문에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고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서 김정현은 계속해서 대본 수정을 요구하고, 뜻대로 되지 않으면 뛰쳐나가 헛구역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제작진 중 작품의 ‘심장’격이라고 볼 수 있는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져 장염을 앓는가 하면 ‘핏주머니’를 찬 채 작업실에서 집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제작사 관계자들은 “(김정현의) 제작 발표회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서현이 몰입을 하려고 하면 방해(?)를 했다. 마음 고생이 심했다. 많이 울었다”, “무술팀도 화가 났다. 서현이 차에 치이려는 장면이 있었다. 김정현이 손으로 차를 막겠다는 거다. 무슨 ‘아이어맨’도 아닌데”라고 김정현의 막무가내식 요구들을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