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조종설’로 난리난 서예지는 결국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김정현 조종설’로 난리난 서예지는 결국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하 드라마 기억을만나다

배우 서예지가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한다.

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되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서예지가 불참한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당초 해당 행사에는 ‘내일의 기억’ 감독과 주연배우들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서예지를 제외한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 등만 참석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앞서 서예지가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김정현이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멜로신을 찍지 못하도록 조종했다는 놀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서예지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는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