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조종설’로 난리난 서예지는 결국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김정현 조종설’로 난리난 서예지는 결국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하 드라마 기억을만나다

배우 서예지가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한다.

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되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서예지가 불참한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당초 해당 행사에는 ‘내일의 기억’ 감독과 주연배우들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서예지를 제외한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 등만 참석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예지가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김정현이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멜로신을 찍지 못하도록 조종했다는 놀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서예지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는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