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가장 후회한다”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사건에 입 열었다

“살면서 가장 후회한다”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사건에 입 열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하)

방송인 사유리가 ‘스타벅스 문전 박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2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사유리는 “자고 있는데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연기가 자욱하고 위험해서 근처 카페로 이동했는데, 제가 큰 실수를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유리는 “이름이랑 전화번호를 써야 하는데 신분증이 없어서 못 들어갔다. 커피숍 직원은 ‘신분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당시 불편했던 상황을 SNS에 올렸는데 제가 너무 성급했다”며 사과를 했다.

서장훈은 “나도 기사를 봤다. 사유리 입장은 엄마의 마음으로 충분히 이해를 했으나 코로나 시대에 규정이 아니면 들어오지 못한다는 것은 직원으로서 당연한 거다. SNS에 올리지 않았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거다”고 지적했다.

서장훈의 말을 들은 사유리는 “정말 큰 잘못이었다. 다음날 사과하러 갔다. 내가 엄마가 되고 나서 가장 크게 후회했던 날이다. 내 자식 지키는 것만 생각했는데 그 직원도 누군가의 소중한 자식이었다. 내가 큰 실수를 했다”며 재차 사과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사유리에게 QR코드 체크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 작성 부분을 정중하게 안내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