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공식 결정 “국제사회 우려 무시”

[속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공식 결정 “국제사회 우려 무시”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3250655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 중인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 국제사회뿐만 아니라 일본 내 압도적인 반대 여론에도 바다 방류를 강행하는 것이다. 실제 방류는 새로운 설비 건설 등에 시간이 걸려 2년 뒤 이뤄진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216780001300.jpg입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을 지연시키지 않기 위해 처리 방침을 미룰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이번 결정은 총리 관저가 강하게 밀어붙였다. 여름 도쿄올림픽, 가을 중의원 선거 등 정치 일정을 감안할 때 지금이 오염수 처리를 결정할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217580001300.jpg입니다

바다 방류의 가장 큰 문제는 오염수의 안전성이다. 도쿄전력이 ‘다핵종 제거 설비’(ALPS·알프스)로 이미 한번 정화를 했는데도 현재 탱크 속 오염수의 70%에는 세슘과 스트론튬, 요오드 등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돼 있다. 이 사실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7년여가 흐른 뒤에 밝혀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240036500.jpg입니다

도쿄전력은 최근 오염수 일부를 ‘알프스’로 2차 처리해보니 주요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미만으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2차 정화 결과는 전체 오염수 중 극히 일부이고, 방사성 물질이 어느 정도 남아있는지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520036501.jpg입니다

‘알프스’로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도 문제다. 일본 정부는 원자력 시설이 있는 다른 나라에서도 삼중수소를 포함한 물을 바다에 방류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건강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친다. 하지만 삼중수소는 수산물을 통해 인체로 들어와 유기결합삼중수소로 전환되면 내부 피폭을 일으킨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580001300.jpg입니다

일본이 오염수 바다 방류를 결정하면서 한국, 중국 등 15개 국가·지역에서 시행하고 있는 일본산 농림수산물‧식품에 대한 수입규제 조치는 상당 기간 유지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 인도네시아 등 9곳은 방사성 물질 검사 증명서를 의무화하고 있으며 중국, 한국, 대만, 마카오, 홍콩, 미국 등 6곳은 일부 농수산물·식품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일본은 국제회의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철폐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302640001300.jpg입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