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가우수장학금 35%는 ‘여자’ 준다는 말에 이렇게 말했다

이준석, 국가우수장학금 35%는 ‘여자’ 준다는 말에 이렇게 말했다

이하 연합뉴스

이준석이 이공계 국가 우수장학금 수혜자 성비 권고사항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것이 화제다.

앞서 한국장학재단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1년도 이공계 우수학생 국가장학 사업 계획’을 발표하며 3150명을 선발해 총 8258명에게 439억원의 국가우수장학금을 지원키로 결정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한국장학재단은 여학생을 일정 비율로 선발하라고 권고했다. 여성 이공계 진출 지원을 위한다는 명분이다. 다만 그 비율이 30~35%에 달해 남학생들의 반발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최고위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공계 여성 학생의 비율이 20%인데 국가장학금의 35%는 여성에게 주라고 칸막이를 세워버리면 이게 공정인가 불공정인가. 왜 꿀은 나이든 세대가 가져가고 부담만 젊은 세대 남성에게 씌우는가. 이런 게 남녀갈등을 부추기는 정책이 아니고 뭔가… 학생이 실력과 가정 상황에 따라 장학금 수여 여부를 판단 받아야지 성별이 왜 칸막이로 등장해야 하는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사이다네요”, “이런 게 불공정이지 다른 게 불공정이냐”, “좋은 지적이네요” 등 댓글을 달았다. 또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이다”, “남녀갈등을 조장하고 여성을 무시하는 거다” 등 반응도 보였다.

국가 우수장학금(이공계) 신청은 오는 29일까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또 한국장학재단의 35% 여학생 선발은 권고사항으로 강제성은 없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