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가 100% 이거보고 ‘극대노’ 했다는 김정현X서현 메이킹 (영상)

서예지가 100% 이거보고 ‘극대노’ 했다는 김정현X서현 메이킹 (영상)

시간 (이하)

이른바 ‘서예지 조종설’의 당사자인 배우 김정현이 ‘시간’ 촬영 초반 당시 사뭇 다른 태도를 보여 눈길을 끌고있다. 해당장면은 MBC 수목드라마 ‘시간’촬영 당시 상대 배우였던 서현에 다정한 대화를 이어가며 스킨십을 하는 장면으로 네티즌들은 서예지가 이 장면을 본 뒤 질투하며 김정현을 감시했을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다.

지난 12일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사’ 된 계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여기에는 지난 2018년 5월 촬영한 드라마 ‘시간’의 메이킹 필름 영상이 있었다. 영상에는 드라마에서는 나오지 않은 촬영 현장 뒷얘기가 그대로 담겨 있었다. 촬영에 들어가지 전 김정현은 스태프, 상대 배우 서현 등과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추었다.

촬영 후 휴식 시간에 김정현은 서현을 다정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말을 주고받았다. 두 사람은 서로를 보고 웃음 짓기도 했다. 이때 “둘이 무슨 얘기길래 웃음꽃이?”라며 자막이 등장하기도 한다. 다음 신 촬영이 이어지려고 하자 김정현은 비를 맞은 서현을 안아주면서 “몸이 차가워”라며 걱정했다. 다시 연기에 몰입한 김정현은 서현을 번쩍 들고 어딘론가 향하는 장면도 소화해냈다.

현재 논란이 되고있는 서현 앞에서 딱딱하게 행동한 이른바 ‘김딱딱’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거 보고 서예지가 열폭한 거 아님?”, “초반에는 괜찮았는데 서예지 압박이 점점 들어온 건가”, “이건 제작발표회 전 촬영이고 서예지한테 지령받기 전임. 제작발표회 때부터 김딱딱 씨로 변함”, “서현도 당황스러웠겠다. 처음부터 딱딱이처럼 행동했으면 그런가 보다 했을 텐데. 갑자기 행동 변한 거 보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을 듯” 등의 댓글을 남기고있다.

사진출처 _ 시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