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짜장면 먹고싶어서…” 112 신고 전화 받고 ‘촉’ 발휘해 X폭력 피해 여성 구해낸 경찰관

“아빠, 짜장면 먹고싶어서…” 112 신고 전화 받고 ‘촉’ 발휘해 X폭력 피해 여성 구해낸 경찰관

tvN 시그널 스틸컷 (이하)

한 경찰관이 장난전화로 여겨 넘길 수 있는 신고 전화를 순간적인 판단력으로 구출한 사연이 전해졌다.

12일 경향신문은 지난 11일 오전 2시 30분께 서울경찰청 112종합상황실에 “아빠 나 짜장면 먹고 싶어서 전화했어”라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전했다.

신고자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전화를 끊는 등 네 차례 연달아 연락을 시도했다는 사실에 경찰은 위기 상황임을 직감했다.

그는 아빠인 척 전화를 이어가며 신고자의 위치를 파악한 뒤 전화를 끊고, 한 모텔로 경찰관들을 출동 시켰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들은 1층에서 맨발로 울고 있는 여성을 발견했다.

당시 여성은 2명의 남성에게 성폭력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관의 빠른 판단 덕분에 신고자는 현장에서 구출될 수 있었으며 가해자 남성 2명은 현장에서 특수강간 혐의로 검거됐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