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분노’.. “김정현도 똑같이 스킨십 하지 말라며 XX했다”

서예지 ‘분노’.. “김정현도 똑같이 스킨십 하지 말라며 XX했다”

기억을 만나다

김정현 가스라이팅 논란을 받고 있는 서예지가 반박에 나섰다. 서예지 측은 지난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현재 논란중인 열애설과 학폭 의혹을 해명했다.

서예지 측은 “공개된 내용에 나와있지 않지만, 당시 김정현씨도 다른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던 서예지에게 키스신을 촬영하지 말라는 등을 요구하는 대화가 있었다. 이에 서예지도 ‘그럼 너도 하지마’라는 식의 타인과의 스킨십에 대한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였다”라며 해명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어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싸움이다. 하지만 모든 배우들은 연인간의 애정 다툼과는 별개로 촬영은 정상적으로 진행합니다. 김정현씨도 필시 다른 불가피한 개인의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라며 드라마 ‘시간’의 촬영에 문제가 생긴것이 서예지 탓이 아니다 해명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마지막으로 서예지를 둘러싼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절대 아니다’라고 강력 부인을 했지만 현재까지도 그에게 피해를 입은 동창들이 다수 등장하고 있어 당분간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14일 오전, 배우 서예지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가 ‘갑질 논란’까지 터뜨리며 상황은 심각해졌다. 그는 “회사에서 서로 서예지랑 나가기 싫다며.. 그러나 회사에서는 다 너의 커리어에 도움이 된다며 몇년을 같이 일했다. 일하며 욕은 기본이고 개념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 운을 떼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어 “작은 실수라도 하면 시XX발 하며 쌍욕을 듣고 누가 자기 납치하면 어쩌냐고 그러며 너네들은(스태프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쪽으로 오면 자기를 막고 보호해야 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은 당연히 안했고 개돼지 마냥 개무시했습니다.”

IMBC

“그리고 자기 기분 안 좋아서 밥 안 먹으면 저희도 같이 못먹게하고 일을 했습니다. 촬영 전날 밤 자기방에 불러서 밤새도록 당신 얘기하느라 한두시간 자고 촬영 나갔는데 그날은 밤샘 촬영으로 인해 졸려서 촬영 들어갔을때 졸면 혼낼까봐 안 혼나려고 사탕을 먹었는데 촬영중에 제가 사탕 먹는건 어떻게 봤는지 감독의 오케이가 떨어지자마자 네가 뭔데 어디감히 배우가 일하는데 사탕을 먹냐고 했죠? 이 글을 보고 있다면 기억나나요? 진짜 배우가 뭔데요? 신인가요?”라며 억울함을 표출했다.

연합뉴스

해당 글이 올라 온 직후 스태프라 주장하는 또 다른 이들의 글이 동시다발적으로 올라오며 공통적으로 서예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음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예지 측이 어떠한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아래는 서예지 스태프가 폭로한 ‘갑질’ 글 원문이다.

네이트판 서예지 폭로글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