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폭로글’ 올린 사람 ‘직분’ 밝히세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본문)

“서예지 ‘폭로글’ 올린 사람 ‘직분’ 밝히세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본문)

영화 내일의기억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랑 오래 일했던 스텝입니다’라는 글이 새롭게 게재됐다.

영화 내일의기억

글을 작성한 A씨는 서예지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2015년 하반기부터 2020년 하반기까지 5년간 함께 일했다. 앞서 글 쓰신 스태프분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제 앞에서도 그렇다고 할 수 있으시냐. 저보다 오래 서예지와 함께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그러면서 “자료로 올리신 씨네타운 큐시트 보니 저도 함께 했던 현장이었다. 직분을 밝혀달라. 제가 아는 서예지라는 사람은 함께 고생해 줘서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했고 저희 부모님께도 안부 인사를 드렸던 사람이다. 스텝을 낮게 생각하거나 막대해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 아닌 인사는 물론 먼저 다가가고 사랑을 받는 기쁨보다는 주는 기쁨을 더 크게 생각했던 사람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같은 날 서예지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라고 밝힌 B씨가 “서예지는 자기는 배우라서 감정적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 저희는 감정 없는 줄 아냐. 담당하는 배우를 사랑해야 한다며 저희한테 핸드폰 배경도 본인 사진으로 바꾸라고 하고 기사가 나오면 댓글을 달라고 시켰다. 자기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이 나면 무조건 우리인 줄 알 테니 입조심하라고 했다. 이 글 또한 해명할 거냐”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현재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학력위조·학폭 의혹에 대해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