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프러포즈한 남자친구, 기혼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 중이었습니다”

“얼마 전 프러포즈한 남자친구, 기혼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 중이었습니다”

KBS JOY 연애의참견 (이하)

결혼을 약속한 남자친구가 유부녀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연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연애한 지 약 1년 가량 된 한 커플의 고민이 소개됐다.

사연자 A 씨는 최근 남자친구 B 씨로부터 깜짝 프러포즈를 받았고, 어느날 의문의 여성에게 문자 메세지를 받게된다.

B 씨는 이 여성이 본인을 오랜 기간 스토킹했다고 주장했고, A 씨는 무려 8년이나 자신을 짝사랑했던 남자친구를 믿어보기로 했다.

하지만 A 씨는 남자친구가 자는 사이 그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고 유부녀와 만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심지어 기혼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별을 고하는 A씨에게 B 씨는 “그 여자 남편한테 다 말했고 다신 만날 일 없다”며 “네가 원하는 대로 다 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럼에도 이별을 선언한 A 씨는 한 달 간 용서를 비는 그에게 다시금 마음이 흔들린다고 조언을 구했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바람피우는 사람들은 모두 똑같이 행동한다”면서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려라”고 따끔한 충고를 남겼다.

서장훈 또한 “자기 팔자 자기가 꼰다는 말이 있다”며 “평생 후회할 짓 하지 말고 다른 사람과 새로운 사랑을 하시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