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은 집합금지 안 지켜?” 나들이 간 ‘제니’ 사진이 정말 이상합니다 (+사진)

“연예인은 집합금지 안 지켜?” 나들이 간 ‘제니’ 사진이 정말 이상합니다 (+사진)

이하 제니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 관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지난 14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 파주시에 있는 한 수목원을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다. 제니의 사진이 올라오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제니는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면서 “나들이”라고 적었다. 사진에는 제니의 셀카, 수목원 꽃 사진뿐만 아니라 동행한 제니의 댄서들로 추측되는 인물들도 보였다. 문제가 된 사진은 제니가 올린 아이스크림 사진이다. 해당 사진에서 총 7명의 인물이 아이스크림을 들고 손을 모았다. 제니 인스타그램에는 현재 해당 사진이 삭제되고 제니 혼자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 사진만 덩그러니 남겨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제니가 수목원을 일과 관련된 차원에서 방문한 것이 아니라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해서는 안 된다는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고 주장한 것이다.

네티즌들은 “따지지 말고 그냥 본인이 직접 삭제했다는 게 사적 만남이었다는 걸 입증하는 거 아닌가?”, “왜 재빨리 삭제했을까 했더니 5인 이상 집합금지 어긴 건가 ㅋㅋ”, “근데 아무리 춤 영상이고 일로 만나서 마스크 벗는 건 어쩔 수 없다 쳐도 저렇게 모여서 아이스크림 먹는 걸 굳이 올려야 하나”, “같이 나들이 나가서 아이스크림 먹고 꽃구경하는 것도 일이냐” 등의 의견을 보였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며칠 전 인스타 사진으로 봐선 아마 유튜브에 춤 영상 올려주려고 댄서분들이랑 모인 거 같음”이라고 반대 의견을 냈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일 때문에 만났겠지. 연예인들이 무슨 직장인들 마냥 출퇴근 시간이 딱딱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고 만나서 연습하고 회의하고 그런 모든 게 쟤네는 일인데”, “팬들과의 소통 중에 하나니까 일이라고 보는 듯”, “유튜브 찍는 거면 모여도 되는 거 맞지”라며 반박한 것이다.

한편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 수칙에 따르면 전국 모든 지역에서 동창회, 직장회식, 워크숍 등에 대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동거 가족과 직계 가족, 영유아를 포함한 모임 등은 8인까지 허용된다. 행정·공공기관의 공적 업무수행 및 기업의 경영활동에 필수적인 모임들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 적용이 제외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