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 너네 똑똑하고 나 무식해 됐냐?” 창모 ‘맞춤법’ 지적에 단단히 화났습니다 (+사진)

“응 너네 똑똑하고 나 무식해 됐냐?” 창모 ‘맞춤법’ 지적에 단단히 화났습니다 (+사진)

이하 창모 인스타그램

래퍼 창모가 맞춤법을 지적하는 네티즌에게 분노했다.

지난 15일 창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net ‘고등래퍼4’ 지원자 이승훈의 무대를 기대하라는 내용의 글을 공개했다. 창모는 “시청률 올리려고 하는 게 아니라 이미 본 나조차도 기대되서 그럼”이라고 적었는데 한 네티즌이 해당 문장에서 ‘되’가 아니라 ‘돼’를 써야 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추측된다.

창모는 “‘되’, ‘돼’ 의미만 전달하면 된 건데 대체 그게 왜? 그만 좀 해. 한 글자 보지 말고 내 메시지를 보라고”라고 말했다. 그는 “나중에는 ‘돼’가 ‘되’가 되고 ‘되’가 ‘돼’가 돼는 그런 변화가 올 수도 있다. 제발 그만 좀 해”라며 지적을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어 “논쟁하고 싶지 않으니까 내가 맞춤법 못 맞추면 팔로우 끊어라. 그냥 이런 거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애들 보면 진짜 어이없는데 진짜 사소해서 더 화난다”라며 “확실하게 말하자면 연예인들보고는 이거 참으라 해. 난 아냐. 나는 음악하고 돈만 많은 시민이니까 감정 낭비 신경끄세요. 이런 X 소리 좀 하지 마”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웃기지만 내가 ‘마에스트로’ 히트하고 전국구로 유명해진 후 5년 정도 동안 들으면서 참다 참다 말하는 거다. 대체 되랑 돼가 인생에서 어떤 부분을 그렇게 크게 차지하는지 설명 좀 해달라”라고 밝혔다.

창모의 인스타그램을 본 네티즌들은 그의 심정에 공감하는 의견과 맞춤법을 지적받았으면 화내지 말고 고쳐야 한다며 때 아닌 설전을 펼혔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 정도로 지적받으면 짜증 나서라도 고치겠다”, “모르면 고치면 되지 저러니까 더 없어 보인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또 과거 이센스가 네티즌의 맞춤법 지적에 보였던 반응을 올리면서 창모와 이센스를 비교했다. 당시 이센스는 “‘안되’ 안돼가 틀렸다네요. 가사 쓰는 사람인데 죄송합니다. 세종대왕님”이라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이센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