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40대 여성 백신 접종 후 사지 마비로 쓰러져.. 평소 기저질환X 건강했다”

[속보] “40대 여성 백신 접종 후 사지 마비로 쓰러져.. 평소 기저질환X 건강했다”

연합뉴스 (이하)

40대 여성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양안 복시와 사지 마비 등 이상반응이 나타나 병원 치료 중이다. 경기도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A 씨(45)는 지난달 12일 AZ 백신 접종 후 두통과 고열 등 부작용이 일주일 이상 지속됐으며, 양안 복시(물체가 겹쳐 보이거나 시야가 좁아 보이는 현상)도 발생했다고 한다.

A 씨는 진료를 위해 지난달 31일 병원에 방문했으나 사지 마비 증상과 함께 의식을 잃었고, 병원에서는 ‘급성 파종성 뇌 척수염’으로 진단을 내렸다. 기저질환 없는 건강한 40대 여성에게 흔치 않은 질환이 발병했다는 점에서 백신 부작용 가능성 의심도 커진 상황이다.

서 의원실이 확보한 채용 건강진단서에 따르면 A 씨는 평소 건강 관련 ‘특이 소견 없음’이 확인됐으며 고혈압·심혈관계질환 등의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다. 현재 A 씨는 입원한 지 2주가 넘었지만, 자가 보행을 하지 못하고 휠체어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이다. 또 시야장애는 해소됐지만 시력은 1.0에서 크게 떨어졌으며, 미각과 하체 일부의 감각도 돌아오지 않는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AZ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불과 몇 개월에 불과해 부작용 누적 사례가 충분치 않아 객관적이고 완벽한 인과성 판단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태”라며 “불완전한 판단 기준으로 인과성을 엄격하게 판단할 게 아니라 환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피해 구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 인정을 받기 위해서 인과성 입증을 당사자가 전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현행 시스템에서는 국민적 불안만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코로나19 종식이라는 공공의 목표를 위해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면 부작용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익적 목적이 끝까지 달성되도록 국민을 더욱 적극적으로 두텁게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