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구하기 힘든거 맞아?” 외국인 놀러오면 ‘백신 무료접종’ 해주겠답니다

“백신 구하기 힘든거 맞아?” 외국인 놀러오면 ‘백신 무료접종’ 해주겠답니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대부분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구하지 못해 ‘백신 공급 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에서는 ‘놀러오면 백신을 무료로 놔주겠다’는 관광 상품을 출시했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관광 업계를 회복하기 위해서라고는 하지만 여전히 바이러스로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고 있는 상황에서 백신을 빌미로 돈벌이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관광산업 비중이 큰 몰디브는 국가 차원에서 외국인 관광객에게 백신을 접종해주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접종을 내세운 곳도 있다. 최근 노르웨이 여행사 ‘월드 비지터’는 러시아에서 백신을 맞고 오는 이른바 ‘백신 관광 상품’을 출시했다. 관광 시작과 끝에 한 차례씩 러시아산 백신을 맞는 일정으로 알려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오스트리아의 한 여행사도 최근 관광업체와 손잡고 자국민을 대상으로 해외 백신 관광 상품을 다수 출시했다. 업체는 홈페이지에서 “백신 접종을 보장한다”고 상품을 홍보했다. 또 미국 알래스카주도 오는 6월1일부터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백신을 접종해주겠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 내 다른 주에서 오는 국내 여행객에게만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최근 여행업계에서 출시되는 백신 관광 상품을 보면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백신 쟁탈전’이 무색해 보인다. 돈만 내면 백신을 맞게 해주겠다는데 과연 백신 공급이 어려운 게 맞나 의심이 든다.

세계보건기구(WHO) 등 보건 전문가들은 “백신이 공평하게 공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300만 명이 넘는다. 인간의 생과 사가 걸린 문제인만큼 백신 접종을 미끼로 한 돈벌이는 비윤리적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진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