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전용 도로’ 달리던 남성 ‘이것’에 걸려 넘어져 사망했다

‘자전거 전용 도로’ 달리던 남성 ‘이것’에 걸려 넘어져 사망했다

이하 YTN

지난 2월 토요일 경기 남양주의 자전거 도로서 60대 남성이 사망했다.

내리막길을 내달리던 자전거가 도로 가에 엎어져 있던 네모 반듯한 돌에 걸려 고꾸라진다. 자전거를 몰던 60살 남성은 바로 앞 음식점 간판 기둥에 머리를 부딪히며 나동그라졌다. 주변 신고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숨진 운전자 조카는 “건강 때문에 운동하고 싶다, 그래서 자전거를 타셨던 걸로 기억합니다. 너무 어이가 없고 허망합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남성이 걸려 넘어진 건 멈춰 선 자전거 운전자가 한쪽 발을 얹어 쉴 수 있는 ‘디딤돌’이다. 하지만 이 디딤돌은 원래 있던 위치에서 빠져 옆으로 엎어져 있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지나던 자전거가 걸려 넘어지기 좋은 상태였지만, 몇 달 동안 그대로였다는 게 주민들 이야기다. 사고 목격자는 “(돌이) 빠져서 옆으로 길게 뚱뚱하게 누워져 있었거든요. 그게 고정이 안 돼 있고 살짝만 건드려도 빠졌기 때문에 제가 오래전부터 이게 계속 쓰러져 있던 걸 봤거든요.” 라고 말했다.

시청 자전거 도로팀에 돌이 뽑힌 채 방치된 경위를 물었더니 그동안 관리 대상도 아니었고 누가 설치했는지 알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시청 측은 사망 사고 이후 디딤돌이 있던 자리에 시선 유도봉을 세웠다. 시청 관계자는 “주행하는 공간에 들어와 있으면 문제가 되지만 차선 밖이면 그건 다른 문제거든요. 경찰서에서도 빨리 그 부분을 포장해서 마감하라고…” 라고 말했다.

넘어진 남성이 머리를 부닥친 옥외 광고판도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되는 시설물이다. 음식점 부지 바깥에 있는 개발제한구역이라 기둥을 이용한 간판을 아예 설치할 수 없는 곳이고, 원래대로라면 보도나 차도 경계선에서 각각 50cm, 1m 이내에 설치해선 안 되는데, 이를 모두 어긴 것이다.

한편, 유족 측은 시청과 간판을 세워뒀던 식당 모두 사망 책임이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도 단순 변사로 처리했던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