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꼬북좌 유정이 멤버 ‘싸대기’ 날렸다 “때려보라고 하길래..”

브레이브걸스 꼬북좌 유정이 멤버 ‘싸대기’ 날렸다 “때려보라고 하길래..”

이하 SBS 예능 티키타카

지난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대세돌’ 브레이브걸스가 등장했다.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이 역주행하면서 믿기지 않아서 멤버들끼리 서로 뺨을 때렸다고. 유정은 “언니가 한 대만 때려보라고 하길래 바로 짝 때렸다”고 고백했다.

또 역주행 후 소속사 대표인 용감한 형제의 반응도 달라졌다고 한다. 민영은 “사실 우리가 잘 안 돼서 연락을 자주 하지는 못 했는데, 음원차트에서 1위하고 먼저 연락을 주시더라”며 “음원차트를 캡처해서 ‘너도 봤지?’라고 하시더라. 그리고 하루에 10통 정도 전화를 계속 전화를 한다”라고 말했다.

아직 활동 수익 정산이 되지 않았다. 민영은 “정산이 되면 하루만 ‘플렉스’ 해보고 싶다”고 했다. 유나는 “통장에 돈이 없던 게 오래돼서 숫자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유정은 “대학을 8년 만에 졸업해서 학자금 대출을 갚아야 한다”고 했다. 이에 민영도 공감하며 “대학을 다닌 지 10년이 넘었는데 아직 학자금 대출을 못 갚았다”고 밝혔다.

이어 ‘각자 추구하는 미래가 다르냐’는 물음에 유정은 “각자 추구하는 것도 있지만 그걸 생각하면 안 될 것 같다. 지금은 우리를 만들어놓는 게 먼저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