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첫 영화 데뷔에 주인공까지 꿰찼다 (공식)

‘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첫 영화 데뷔에 주인공까지 꿰찼다 (공식)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하트시그널 시즌1’ 출신 배우 서지혜가 영화 ‘더 와일드'(감독 김봉한)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다.

서지혜 인스타그램

소속사 저스트 엔터테인먼트는 “서지혜가 ‘더 와일드’에 첫 주연 낙점됐다”고 20일 밝혔다.

서지혜 인스타그램

서지혜는 소속사 저스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작품에서는 더욱 깊어진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연구하고 연기하고 있다”며 “이전과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서지혜 인스타그램

서지혜는 지난 2017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을 통해 처음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당시 그는 청순한 미모에 더해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남성 출연자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서지혜 인스타그램

이후 서지혜는 배우로 데뷔했다.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웹드라마 ‘두텁이의 어렵지 않은 학교 생활’과 ‘라이크’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하트시그널 공식 포스터

이에 스크린 데뷔와 동시에 첫 주연 소식까지 전한 서지혜가 ‘더 와일드’에서는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주목을 더하고 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