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대규모 ‘차이나타운’ 반대하니 ‘문화적 열등감’ 때문이라는 중국인들 (내용)

강원도 대규모 ‘차이나타운’ 반대하니 ‘문화적 열등감’ 때문이라는 중국인들 (내용)

시진핑

강원도에 건설될 예정이라는 ‘한중문화타운’에 계속해서 반대의 목소리가 크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매체는 한국의 높은 반중감정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2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한중문화타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개하며 강원도 측은 한중문화타운이 차이나타운이 아니라고 해명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논란에 대해 정지용(鄭繼永) 푸단대 교수는 이번 중국 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감정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차이나타운 같은 시설은 문화 교류를 촉진하고 중국 문화에 대한 이해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차이나타운

또한 그는 베이징과 상하이 예를 들며 동북지역에는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코리아타운이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인들이 더 합리적이고 포용적으로 판단하기를 바란다”며 “이러한 문화 프로젝트는 두 나라 사이에 오해가 있을 때 꼭 필요한 것. 반대하지 말고 포용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격차가 더 커질 것”이라는 조언했다.

차이나타운

정지용 교수 뿐만 아니라 중국 영화 평론가 스원쉐 또한 “차이나타운 건설이 한국 영토를 차지하는 것이라면 이것은 자신의 문화에 대해 자신감이 없는 것”이라 비판했다. 한편 20일 오후 1시 20분 기준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61만 3,540명의 동의를 얻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 같이 ‘한중문화타운’ 건설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강원도 측은 중국인 집단 거주시설이 아닌 한류와 K-POP 등을 홍보하고 한중 문화를 소개하는 관광시설이 들어서는 것이라며 입장을 발표했다.

시진핑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