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세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하자고 문대통령에 건의”

[속보] 오세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하자고 문대통령에 건의”

연합뉴스 (이하)

오세훈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 박형준 서울시장과 오찬에서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언급을 했다고 밝혀왔다.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과 식사한 오 시장은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두 분 전직 대통령 사면 요청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마음 속으로 이 주제에 대해 생각을 하고 식사 자리에 임했는데 박형준 시장이 먼저 말하고 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역시 원론적인 내용의 답변이었다”며 “저 역시 같은 건의를 드리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두 시장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국민공감대 형성’과 ‘국민 통합’을 주요 고려 대상으로 꼽았다고 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두 시장의 대통령 사면 거론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알렸다.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되어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다. 두 분 모두 고령이시고 건강도 안좋다고 해서 안타깝다”면서도 “다만 이 문제는 국민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고,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이 되어야 한다. 두 가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오 시장은 이어 서울시의 재건축, 재개발 문제에 대한 해결을 요청하였다. 그는 “안전 진단을 강화했는데 재건축 원천 봉쇄효과를 낳고 있다. 취임 이후 한 군데 가봤는데 여의도 시범아파트는 건축된지 50년된 아파트”라며 “살 만해보이지만 들어가보면 폐허화돼 있다. 그런데 주변 집값 우려로 (재건축을) 막고 있다”며 지적하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입주자들이 쉽게 재건축을 할 수 있게 하면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길 수 있고 부동산 이익을 위해서 멀쩡한 아파트들을 재건축하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낭비 아니냐”고 답을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