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딱하게 스킨십 노노” 강하늘도 ‘딱딱사건’을 직접 해명했습니다

“딱딱하게 스킨십 노노” 강하늘도 ‘딱딱사건’을 직접 해명했습니다

이하 MBC 라디오스타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강하늘, 김강훈, 강영석, 하니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강하늘은 과거 공식 석상에서 “(아이유와) 팔짱을 껴달라”는 기자 요청에 혼자 팔짱을 끼는 장난을 쳤었다. 또 다른 공식 석상에서는 “어깨를 붙이고 서달라”는 요청에는 혼자 어깨를 접는 포즈를 취한 바 있다.

MC 김구라는 “요즘 팔짱을 안 껴서 논란이 많던데 이게 논란이 안 됐었냐”라며 김정현 사건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김정현은 과거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서현의 팔짱 요구를 거절해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그 배후에 당시 여자친구였던 서예지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오며 논란은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직접 당시 사진을 본 강하늘은 “제가 딱딱하고 그런 분위기를 좀 안 좋아해서”라고 운을 뗐다. ‘딱딱’을 강조한 강하늘 발언에 MC들은 “어 딱딱한 분위기 안 좋아하는구나”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MC 유세윤과 김국진은 고개까지 푹 숙이고 폭소했다.

‘딱딱’은 최근 공개된 김정현, 서예지 메신저 대화 내용 중 등장해 화제를 모은 단어다. 서예지는 과거 김정현에게 “딱딱하게 해”, “김딱딱”, “스킨십 노노” 등의 문자를 보내며 그를 조종하려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논란을 의식하지 못한듯 강하늘은 의아한 표정으로 말을 이어갔다. 그는 “너무 정적인 자리여서 아무리 재밌는 말을 해도 (기자들이) 반응이 없으시다. 그런 분위기가 별로여서 좀 풀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하고 이후에 당연히 아이유님이랑 팔짱도 끼고 촬영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