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에 ‘똥물’ 뒤집어쓴 김강우.. 결국 의미심장한 글 올렸다 (사진)

서예지에 ‘똥물’ 뒤집어쓴 김강우.. 결국 의미심장한 글 올렸다 (사진)

내일의 기억

영화 ‘내일의 기억’이 서예지 논란과 별개로 무사히 개봉을 한 가운데 동료 배우 김강우가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겨 화제다.

CJ

김강우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내일의기억’ 오늘 개봉합니다. 모두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 웃을 수 있기를.. #내일의기억#4월21일개봉#김강우”라며 글을 올렸다.

영화 <내일의 기억>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여자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영화 <내일의 기억>

개봉 전부터 스릴러물 팬들의 높은 관심을 얻었는데 개봉 직전 서예지가 전 남자 친구 김정현을 가스라이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이됐다. 게다가 학폭, 학력위조, 월권 행위, 거짓말 인터뷰 등 각종 의혹이 더해져 서예지는 ‘내일의 기억’ 기자 간담회에 불참했다.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제공
영화 <내일의 기억>

결국 김강우는 홀로 영화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다행히 서예지와는 별개로 예매율 1위를 차지하였으며 평론가들의 호평도 잇따라 그나마 김강우가 웃을 수 있게 되었다.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제공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