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1등” 대선배 이경규에 ‘서운함 대폭발’한 김숙 (++사진)

“유재석이 1등” 대선배 이경규에 ‘서운함 대폭발’한 김숙 (++사진)

이하 카카오TV 찐경규

지난 21일 카카오TV ‘찐경규’에 출연한 김숙이 이경규에게 섭섭하다고 말했다.

이경규와 김숙은 2020년 KBS 연예대상 후보에 함께 올랐다. 김숙은 당시 본인이 대상을 받자 선배인 이경규가 문자를 보내주지 않은 것에 대해 섭섭함을 드러냈다.

방송 초반부터 이경규는 김숙이 받은 대상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는 대상을 들더니 “어떻게 선배를 두고 이런 걸 가져가냐”면서 “상에 적힌 이름만 바꾸면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김숙은 제작진에게 “유재석과 같이 프로그램을 하겠느냐, 아니면 이경규와 프로그램을 하겠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경규는 “우리 딸도 유재석을 골랐다”면서 굳은 표정을 보여줬다. 김숙은 “동시에 들어온다면… 그래도 정이 있는데”라며 말을 꺼냈다. 그러자 이경규는 “나는 정 따위에 사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그러자 김숙은 “그럼 유재석이요”라고 말했다.

김숙은 “대상 받고 가장 먼저 전화 오신 분도 유재석 선배님… (이경규) 선배님은 문자도 없었다”라며 쐐기를 박았다. 김숙은 “임하룡 선배님부터 시작해서 대선배님들까지 모두 연락이 왔다. 그런데 선배님만 빠졌다”라고 말하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제 마지막 부탁이 선배님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문자 하나 받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이경규는 소원을 듣더니 쿨하게 “그럼 지금 보내지”라며 문자를 보냈다. 그는 “김숙 2020 연예 대상을 진심으로 축하해 추카 추카 ♥ ♥”라며 하트가 포함된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곧이어 반전이 이어졌다. 이경규는 “올해는 내가 탈거야. 밀어줘라”라며 상에 대한 욕심을 보여주기도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