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불명…’강력사건’과 연계성까지 (+상황)

‘김민희♥’ 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불명…’강력사건’과 연계성까지 (+상황)

뉴스1

영화감독 홍상수 친형이 약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강원일보는 지난 1월 28일 홍상수 감독 70대 친형의 딸이 “아버지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라고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한 사실을 밝혔다.

연합뉴스

홍 감독 친형의 주민등록상 거주지는 평창군 방림면 방림3리로, 그의 마지막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잡힌 곳도 강원도 평창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현재 평창경찰서가 사건을 넘겨받아 3개월째 행방을 조사중이라 전해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연합뉴스

경찰 측은 당초 단순 실종 사고로 추측했지만 카드, 전화 사용내역이 안 드러나는 등 홍 감독 친형의 생활반응 자체가 없어 ‘강력 사건’과의 연계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한편 홍상수 감독은 현 아내와 서류상 이혼을 하지 않고 배우 김민희와 연인관계임을 밝혀 많은 비난을 받았다.

뉴스1
뉴스1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