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서 ‘생리 검사’ 한다며 여학생 ‘중요부위’를 만졌습니다

고등학교서 ‘생리 검사’ 한다며 여학생 ‘중요부위’를 만졌습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 교사가 생리여부와 생리대 착용을 확인하겠다며 여학생들의 엉덩이를 만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20일(현지 시간) 말레이시아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여학생들의 생리대 착용 여부를 확인한다며 엉덩이를 만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슬람 문화권인 말레이시아는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을 해야하는 ‘라마단’ 기간이 있다. ‘라마단’ 기간 중 노인, 환자, 임산부, 모유 수유나 생리 중인 여성, 그리고 어린이는 금식 의무에서 제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생리 중인 여학생들의 경우 자신이 금식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담임 교사에게 자신의 생리 여부를 알려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 과정에서 한 고등학교 담임 교사가 생리대 착용 여부를 확인한다며 복도나 교실에서 여학생들의 엉덩이를 만지기 시작했다.

이 사실을 폭로한 한 여성은 “시간이 지나도 이 기억이 아직도 트라우마로 남았다”라고 고백했다. 이 여성의 폭로 이후 말레이시아의 학교에서 지금도 행해지고 있는 엽기적인 생리 여부 검사를 당했다는 여학생들의 사례가 무수히 많다.

한 여학생은 “우리학교에서는 생리대 착용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여학생들을 일렬로 세워놓고 치마를 내리게 했다”라고 폭로했다. 또 다른 여성은 “우리는 담임 선생님이 생리혈이 묻은 생리대를 제출하게 했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말레이시아 교육 당국은 일선 학교에서 이뤄지고 있는 불합리한 생리 검사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