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6일 부터 ‘일주일’동안 사적모임 ‘8인’까지 허용됩니다

[속보] 26일 부터 ‘일주일’동안 사적모임 ‘8인’까지 허용됩니다

이하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근본 개편안이 다음주 경북 일부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적용된다고 한다.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경북도는 이달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일주일간 도내 12개 군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실시하는 내용의 안건을 중대본에 보고했다고 한다. 개편안이 적용되는 지역은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 등으로 알려졌다.

중대본은 “인구 10만명 이하의 12개 군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적으로 실시한다”면서 “다음 달 2일까지 1주일간 시행한 후 (상황을 보고) 연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대본은 “지역별 위험도를 고려해 사적모임 등에 대해 지자체에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면서 “1단계에서는 모임 제한이 없으나 지나친 방역 완화를 우려해 ‘8명까지 사적모임 가능’ 조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개편안은 단계별 사적모임 금지 규모를 세분화해 1단계에서는 별도의 제한을 두지 않았지만 2단계에서는 8인까지(9인 이상 모임금지), 3∼4단계에서는 4명까지(5인 이상 모임금지)만 모일 수 있도록 했다. 다만 4단계 적용시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