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말해봐” 며느리 서효림에게 현실조언 날린 김수미

“솔직히 말해봐” 며느리 서효림에게 현실조언 날린 김수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하)

배우 김수미가 방송에서 며느리 서효림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서효림, 정명호 부부와 딸 조이네 집에 김수미가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아들의 어릴적 사진을 보던 김수미는 “솔직히 시집살이시킬 것 같은 느낌 아니었나”고 서효림에게 질문했다.

평소 김수미를 엄마라고 부를 정도로 각별한 사이를 자랑하던 서효림은 “엄마가 오빠(남편)를 너무 곱게 키우셔서, 요리 같은 게 솔직히 결혼 전에는 걱정됐다”며 “그런데 결혼하고 나니 엄마(김수미)가 (요리를) 다 해주셔서 너무 좋다”며 솔직하게 대답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김수미는 연기 활동을 통해 수많은 고부갈등의 사연을 접하며 “내 며느리는 나 때문에 스트레스 안 받게 해야지 결심했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김수미는 “그래도 혹시 굳이 꺼내 보자면 뭐가 불편하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서효림은 “저보다 엄마가 더 잘나가는 것”이라며 “엄마가 너무 바빠서 얼굴 보기가 너무 힘들다”면서 애정 어린 투정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