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고통을 느꼈다” 욕먹고 두려워하던 예은 위로한 故설리 문자

“같은 고통을 느꼈다” 욕먹고 두려워하던 예은 위로한 故설리 문자

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이하)

가수 ‘핫펠트’ 예은이 故설리가 보냈던 문자 내용을 언급했다.

유튜브 ‘딩동댕대학교’에는 예은이 출연해 ‘고백의밤’ 코너를 가졌다.

그녀는 “가장 많이 생각났던 게 설리 양이었다”라고 밝히며 설리가 보냈던 문자 내용을 고백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문자는 ‘예은 양이 겪었던 고통과 벽을 보고 말하는 답답함을 저도 느꼈어요. 그 속에서도 소신 있게 이야기를 해줘서 너무 감사해요. 이런 이야기들을 앞으로 많이 공유해주실 수 있을까요?’라는 내용이었다.

예은은 당시 “조금은 두려웠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자신이 가진 가치관이나 생각을 이야기했을 때 공격을 당한 상처가 있기 때문이다.

이어 “오늘 같은 방송을 할 때도 스스로 검열을 많이 하게 된다”라며 “또 어떤 욕을 먹게 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라고 고백했다

예은은 “그런데도 견해를 밝힌 이유는 조금이라도 대중 혹은 언론의 인식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예은은 “설리 양도 저에게 어떤 공유를 원했던 만큼 제가 가진 생각과 겪어왔던 것들을 공유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