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이혼 후 30살 나이차 극복하고 시아버지와 재혼해 아이까지 낳은 며느리

남편과 이혼 후 30살 나이차 극복하고 시아버지와 재혼해 아이까지 낳은 며느리

Dailymail

29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의붓시아버지와 결혼한 미국 며느리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있다.

Dailymail

지난 20일 데일리 메일 등 영국 언론은 미국 켄터키주에 거주하는 제프 퀴글(60)과 에리카 퀴글(31) 부부의 사연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에리카가 16세 때부터 에리카의 전 남편이자 제프의 아들 저스틴 토웰(38)을 통해 알게 됐다.

Dailymail

에리카는 19세에 저스틴과 결혼했으나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성격 차이로 갈등을 빚어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Dailymail

그러던 중 에리카는 우연히 자동차 쇼에 참석했다가 행사 기획자였던 의붓시아버지 제프와 가까워졌다.

2016년 제프가 저스틴의 어머니와 이혼한 후 에리카와 저스틴도 헤어지면서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고 2년 후 에리카가 제프의 아이를 임신하게 되면서 그해 결혼식을 올렸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에리카는 “제프는 젊은 영혼이고 나는 늙은 영혼”이라며 “한 번도 나이차를 느껴본 적 없다. 우리는 지금 있는 그대로의 모습에 반했다”고 말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와 관련 에리카의 전 남편 저스틴은 “이제는 더이상 서로를 증오하지 않는다”며 “에리카와 아들에 대해 이야기하며 우리 둘 다 각자의 삶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