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치랬다고 고친 김정현이 문제” 라는 영화 내일의기억 감독.. 서예지는 칭찬뿐

“고치랬다고 고친 김정현이 문제” 라는 영화 내일의기억 감독.. 서예지는 칭찬뿐

이하 영화 내일의기억

영화 ‘내일의 기억’에서 서예지와 호흡을 맞췄던 서유민 감독은 지난 23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유민 감독은 ‘가스라이팅’ 의혹에 대해 “서예지는 각본에 정말 충실하다”, “(대본을) 고치게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가 아닐까” 라며 입을 열었다. 정영진은 “영화 이름 한 번 알리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운을 뗐고 서유민 감독은 “(논란으로 인해) 홍보가 잘 됐다고 하는데 억울하다”고 말했다.

서유민 감독의 영화 ‘내일의 기억’은 개봉 직전 서예지가 김정현을 가스라이팅 했다는 의혹을 시작으로 학폭, 학력 위조 등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논란이 됐다. 이에 서예지는 ‘내일의 기억’을 한창 홍보해야 할 시점에 시사회에 불참한 바 있다.

그러나 우려와 달리 ‘내일의 기억’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에 일각에서는 ‘서예지 사태’가 오히려 영화 홍보에 도움이 된 것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서유민 감독은 자신이 본 서예지의 인상에 대해 “경천동지란 말이 딱 맞게 너무 아름답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엄청나서 열심히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김강우 씨의 역을 바꾼다든가, 스킨십을 바꾸라거나 딱딱하게 하라는 등의 요청은 없었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서예지는 각본에 정말 충실했다. 너무 열심히 준비 했기 때문에 뭐 하나 고치는 것도 주저했다”고 말했다. 이에 최욱이 “자기 작품은 그렇게 하고 남자친구 작품은 고치라 하고 너무 한다”고 김정현을 언급하자 서유민 감독은 “(고치라고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말 해본다”고 밝혔다.

최근 배우 김정현의 열애설과 소속사 문제등이 터져나오자 난데 없이 3년 전 교제했던 서예지와 주고받은 은밀한 메시지가 공개됐다. 이로 인해 3년전 드라마 ‘시간’에서 김정현이 알 수 없는 싸늘한 표정을 지었던 배경에 당시 연인이었던 서예지의 조종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당시 김정현은 동료 배우 서현의 옆에 서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이상할만큼 무표정하게 시종일관 거리를 둬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황당함을 느끼게 했다. 팔짱을 끼려는 서현을 냉담하게 뿌리치는 모습은 두고두고 회자가 된 바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