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은 ‘아들’이 남긴 쪽지에 결국 ‘울컥’했습니다 (+사진)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은 ‘아들’이 남긴 쪽지에 결국 ‘울컥’했습니다 (+사진)

이하 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은 2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태준 군이 메모지에 쓴 편지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엄마 오늘 하루도 고생하셨어요. 항상 밝은 모습 감사드려요. 내일도 힘내세요. 사랑해요”라는 아들 태준 군의 편지가 담겼다.

이에 박지연은 “나는 늘 큰 소리만 지르는데 알아주는구나. 엄마 마음을. 고마워”라고 아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진짜 감동이다”, “저도 눈물이 나네요”, “태준이가 정말 어른스럽네요”, “정말 아들 잘 키우셨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박지연은 2008년 띠동갑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이수근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들 이태준, 이태서 군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