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윤여정이 다른 남자 안 사귄 것에 한없이 고맙다”

조영남 “윤여정이 다른 남자 안 사귄 것에 한없이 고맙다”

영화 미나리

“엄청 축하한다”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전 부인인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에 축하의 말을 전했다.

연합뉴스

조영남은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마치 내가 상 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 정말 기쁘다는 것 외에 말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더 이상 얘기하면 추하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자격이 없어서 안 된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또 “그 친구가 지금 잘 나가고 있는데 내가 군더더기 이야기할 필요 없다. (윤여정이) 다른 남자 안 사귄 것에 대해 한없이 고맙다”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오스카 공식 홈페이지

윤여정과 조영남은 각각 배우와 가수로 활동하던 중 만나 지난 1974년 결혼했다.

뉴스1

두 사람은 미국에서 결혼생활을 했으며 이후 귀국해 1987년 이혼했다.

아카데미 공식 SNS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 윤여정은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조영남은 여러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도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영화 미나리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