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와대 공식입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계획?…”

[속보] 청와대 공식입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계획?…”

연합뉴스 (이하)

청와대가 최근 정치계와 재계 등에서 제기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요구에 입장을 발표했다. 27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제 5단체가 건의한 이 부회장의 사면을 묻는 말에 이런 답변을 했다.

앞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단체 명의로 청와대에 이 부회장 사면 건의서를 제출했다 전했다.

건의서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등의 이름이 올라가 있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들은 건의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고 전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핵심 부품인 반도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두에 나서서 대규모 반도체 투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주요 경쟁국들 또한 투자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라고 운을떼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 역시 새로운 위기와 도전적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치열해지는 반도체 산업 경쟁 속에서 경영을 진두지휘해야 할 총수의 부재로 과감한 투자와 결단이 늦어진다면 그동안 쌓아 올린 세계 1위 지위를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대구상공회의소와 광주상공회의소를 비롯해 지역 경제단체도 이날 이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호소하는 탄원서나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이 부회장은 재상고하지 않고 남은 형을 복역 중이다. 오는 내년 7월에 만기 출소 예정이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