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가 오래가더니..” 임요한♥김가연, 딸 입원 소식 전하며 안타까움 자아내

“감기가 오래가더니..” 임요한♥김가연, 딸 입원 소식 전하며 안타까움 자아내

김가연이 딸을 간호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걱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28일 배우 김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증상 첫날 새벽에 집에서 가래 내려가게 의료용 팡팡이 찾는데.. 암만봐도 안보일때 눈에 띄인 머핀 실리콘컵 틀.. 이걸로 계속 두들김 면적이 커서 괜춘.. 뜻밖의 팡팡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영상을 올렸다.

이어 김가연은 “이걸 손에 쥐고 밤새 자는 나를 발견 기침소리 들리면 자동으로 팡팡. 그러다가 스르륵 잠이 드는.. 엄마의 자동 손 #놓치지않을거에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는 김가연이 병원에 입원한 딸을 살뜰히 보살피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김가연은 “감기 3주의 끝은.. 기관지염을 걸쳐 폐렴 ㅜㅜ”이라며 딸이 아프다는 사실을 알린 바, 이에 네티즌들의 걱정이 끊이지 않고있다.

배우 신애라 역시 해당 게시물에 “엄마는위대해요 빨리나아지길…”이라는 댓글로 그를 응원했다. 한편 김가연은 지난 2011년 프로게이머 임요환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출처 _ 김가연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