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나혼자 산다’ 저격 발언에 ‘비난’ 쏟아져… “저게 굳이 할 말?”

옥주현, ‘나혼자 산다’ 저격 발언에 ‘비난’ 쏟아져… “저게 굳이 할 말?”

온앤오프

지난 27일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두고 네티즌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옥주현이 “혼자 사는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에서 여러번 출연 제안이 왔지만 계속 거절했다”며 ‘나혼자 산다’를 언급한 것이 화근이었다.

온앤오프

옥주현은 성시경의 “일상은 잘 안 보여주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옥주현은 이날 방송에서 MBC ‘나 혼자 산다’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혼자 사는 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는 표현으로 암시했다.

온앤오프

출연자들의 일상을 공개한다는 점에서 온앤오프와 나혼산 두 프로그램 모두 ‘관찰 리얼리티 예능’을 표방하는 만큼 굳이 타사의 프로그램을 돌려까는(?) 듯한 발언을 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온앤오프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누가 들어도 ‘나 혼자 산다’네” “나혼산 까고 여기 왔다고 자랑하듯 말한다” “나혼산 어리둥절이겠네” “그런 말을 한 옥주현이나 그걸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이나 똑같다” “나혼산 깐걸 자랑하는 건가. 옥주현 실망”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온앤오프

자신이 출연하는 예능에서 타 예능 프로그램 언급은 연예인 입장에서도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올해 데뷔 24년차 방송 경력의 옥주현이 ‘온앤오프’에서 ‘나혼산’을 간접적으로 표현하며 ‘수차례 거절했다’고 언급한 것은 아쉽다는 반응이 줄을 잇는다.

한 방송관계자는 “누구나 알 수 있게 타 예능을 언급하면서 ‘섭외를 거절했다’는 표현은 자칫 출연 프로그램을 띄우기 위한 생색내기 표현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부정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 표현을 편집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의 결정도 아쉽다”고 전했다.

온앤오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