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경찰 수사’ 진행 중.. 묻힐 뻔 했던 ‘X희롱 사건’ 다시 수면위로

박나래 ‘경찰 수사’ 진행 중.. 묻힐 뻔 했던 ‘X희롱 사건’ 다시 수면위로

이하 유튜브 연예뒤통령이진호

개그우먼 박나래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는 ‘[충격 단독] 끝까지 버티던 박나래 근황..’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진호 기자는 박나래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강북사이버경찰수사대 측은 자세한 수사 과정을 밝힐 수는 없으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한 것이다.

일부 시청자는 지난달 방송에서 박나래가 유사성행위 장면을 연출한 것을 놓고 국민 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내용에 따르면 박나래가 유튜브 예능 방송에서 유사성행위 장면을 연출해 보는 이에게 수치감과 혐오감을 줬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성희롱, 아동청소년보호법위반행위, 공연음란행위 등에 대한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박나래는 앞서 어린이 연령 층이 다수 시청하는 유튜버 헤이지니와 합동 콘텐츠에서 자기의 이름 중에서 ‘박나’를 강조하면서 행동해 주변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후에는 말랑말랑한 젤리로 사람 엉덩이를 때리는 듯한 행동, 아이용 책상 다리를 발로 쓰다듬으면서 묘한 소리를 낸 것 등에 지적을 받았다.

‘헤이나래’ 유튜브 채널은 공식 입장문을 밝히고 결국 폐지했다. 박나래는 자필 편지로 사과한 후 방송에서 활약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