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말년, 농심 과자 필터링 없이 품평 했다가 관계자 등판했다 (영상)

이말년, 농심 과자 필터링 없이 품평 했다가 관계자 등판했다 (영상)

유튜브 침착맨 (이하)

만화가 이말년이 농심 과자에 대한 평가로 농심 관계자에게 살벌한 연락을 받았다.

이말년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침착맨’에 ‘농심 브랜드관 둘러보기(광고 아님)’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이말년은 농심이 출시한 주요 과자에 대해 리뷰했다.

이말년은 인디안밥에 대해 “이거 요즘에 나와? 이게(이 과자의 이름이) 바뀌어야 한다. 네이티브 아메리칸 밥이라고 바뀌어야 된다. 인디안은 인도 사람은 뜻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갈치에 대해선 “옛날에는 소스가 듬뿍 있었는데 왜 이렇게 맛이 밍밍한지 모르겠다. 뭔가 가루를 아낀다”고 평가했다.

이말년은 포스틱에 대해서도 “가루가 부족하다. 가루에 집착하는 게 아니고 가루가 없으면 이걸 왜 먹나”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말년이 이처럼 농심 과자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내놓자 댓글에는 농심 관계자까지 등판했다.

농심 공식 유튜브 채널 운영자가 댓글란에 등장해 “영상 재밌게 잘 봤습니다. 곧 연락드리겠습니다. (연락을 드릴 부서가) 법무팀인지 광고팀인지는 모르겠지만”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글 내용으로 미뤄 농심이 이말년에게 광고 출연을 제안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러자 이말년은 “고소는 해도 되는데 가루 좀 (더 넣어달라)”라는 유쾌한 대댓글을 달았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