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성희롱 논란으로 ‘경찰조사’까지.. 심경고백했다 (공식 입장)

박나래, 성희롱 논란으로 ‘경찰조사’까지.. 심경고백했다 (공식 입장)

유튜브 상 성희롱 논란으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된 개그우먼 박나래(36)가 “성실하게 조사 받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는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최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 관련 고발이 접수돼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박나래의 영상이 유튜브에서 삭제됐으나 이같은 행동이 죄가 되는지 등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박나래는 지난달 23일 유튜브 채널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을 만지며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에서 박나래는 인형을 만지며 “너무 뒤가 T 아니냐”, “아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지”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하는가 하면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는 등의 행동을 했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모자이크 처리하면서 섬네일에는 ’39금 못된 손 감당불가 수위조절 대실패’ 등의 자막까지 담아 철저히 ‘수위조절’에 실패한 모습을 보이며 성희롱 논란이 제기되었다. 논란이 커지자 박나래를 비롯해 유튜버 헤이지니, ‘헤이나래’ 제작진 모두 사과했으며 프로그램은 폐지됐다.

사진출처 _ 헤이나래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