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군부대 ‘격리 시설’서 22살 군인이 사망했습니다

강원도 군부대 ‘격리 시설’서 22살 군인이 사망했습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강원 지역 한 군부대에서 휴가 복귀 후 생활관에서 잠을 자던 군인이 사망했다.

2일 군당국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강원도 소재 군 부대 ‘휴가 복귀자 생활관’에서 잠을 자고 있던 22세 상병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조치 받은 후 119에 의해 민간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숨진 상병은 지난 4월 19일 휴가를 다녀온 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일명 ‘복귀자 생활관’에서 생활해왔다. 상병에 대해 2차례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병이 숨진 당일 이뤄진 부검에서는 특별한 외상이나 다른 외부적인 요인이 발견되지 않았고 타살 혐의점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당국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