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조절장애 or 비겁한 폭력’ 범죄심리학 교수가 명확하게 구분했습니다

‘분노조절장애 or 비겁한 폭력’ 범죄심리학 교수가 명확하게 구분했습니다

이하 tvN 알쓸범잡

지난 2일 방송된 tvN ‘알쓸범잡’에는 대구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항준은 “올 2월 동대구역에서 어떤 분이 햄버거를 드시는데 식사하면 안 된다고 했더니 ‘우리 아버지가 누군지 아냐’며 막말했다. 그 일이 이슈가 돼 사회적 공분에 그 승객이 사과했다”며 동대구역에서 벌어진 사건을 언급했다. 윤종신은 “이게 분노와 연결되는 것 같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못 하게 막는 것을 못 참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선 교수는 “지하철이나 버스 곳곳에서 화난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한국이 분노 사회가 된 것처럼. 흔히 분노조절장애라는 말이 일상어처럼 쓰인다. 범죄 사건들도 보면 정신 감정했을 때 충동조절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박 교수는 “대구에서 2013년에 대학 앞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만취해 택시 탄 여대생이 경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끔찍한 게 피해자의 외상 정도다. 앞니를 포함한 치아가 다 부러지고 사인은 장기 파열이었다”고 다른 사건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택시 타고 가는 걸 보고 뒤 택시를 따라 타서 본인 옥탑방에 데려가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 대구 지하철역 공익근무요원 24살 조 씨였다. 정신감정을 받아보니 충동 조절에 문제가 있다고 나왔다”며 “분노조절장애를 일상어로 쓰는데 그건 장애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박 교수는 “장애는 조절이 안돼야 장애다. 운전을 하다 앞차랑 시비가 붙어서 내렸는데 상대가 마동석이 나오면? 분노가 쏙 들어간다. 마동석을 보고도 달려들어야 장애”라며 “내린 사람이 나보다 약해 보일 때만 분노를 표출한다면 그건 비겁한 폭력”이라고 명확하게 구분 지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