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가 제기한 의문들 “신발 버렸다는 친구, 그러나..”

‘한강 실종 의대생’ 아버지가 제기한 의문들 “신발 버렸다는 친구, 그러나..”

연합뉴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뒤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3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건과 관련한 의문점을 토로했다. A씨가 친구를 깨우지 않고 귀가했는데 정민씨 가족에게 알리지 않은 점과, A씨가 당일날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는 점이 특히나 의문스럽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정민씨 아버지는 A씨 측이 아들의 실종에도 전화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당초 A씨가 자신의 가족에게 전화했던) 3시 30분은 (다른 가족을) 깨우는 게 미안해서 전화하지 않았다고 쳐도 (A씨가 귀가한 뒤인) 5시 30분에도 전화를 안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토로했다. 가족 측은 그때라도 전화를 해줬으면 수색에 더 빨리 나설 수 있었다고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또 사고 당일 “(한강에서)자다가 우리 아들이 일어나서 막 뛰어다니다 넘어지면서 (A씨가) 신음소리를 들었다고 했다”며 “그때 A씨도 얘(정민씨)를 일으켜 세우고 이러느라고 바지와 옷에 흙이 많이 묻었다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그 주변에 그렇게 더러워질 데가 없다.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고 (A군) 아빠한테 얘기했을 때 0.5초 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였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온라인커뮤니티

그러면서 “보통의 아빠가 아이의 신발을 버린 걸 물어보자마자 대답을 하는 건 이상하다”며 “그 신발은 4시 30분 (A씨 귀가 중)에 찍힌 폐쇄회로(CC)TV에는 나올 텐데 ‘그게 그렇게 얼마나 더러워서 버렸을까? 급할 건가?’ 형사 취조하듯이 따질 수가 없어 답답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현장에서 잠들었다 실종된 상황이다.

연합뉴스

가족들은 SNS·온라인커뮤니티, 공원 인근에서 아들을 찾아 나섰고 경찰도 기동대·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드론·수색선 등을 동원해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정민씨의 시신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 50분쯤 실종 장소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다.

현재 손씨의 아버지는 아들의 죽음이 100% 타살이라고 주장하며 이같은 정황들을 공개했다. 무엇보다 그는 아직까지 친구A씨가 아들의 조문을 하지 않고 현재 연락두절인 점을 이유로 들었다. “같이 있었던 친구 A씨를 심정적으로 의심하느냐?”는 질문에는 “확률적으로 얘(정민이) 스스로 잘못됐을 가능성 1%, 제3자가 그랬을 경우 5% 정도, 나머지는 얘(정민이)가 100% 어딘가에 관여 돼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재 친구 A씨는 손 씨의 빈소를 찾아오지 않고,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