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부모님이 봐야하는 ‘유괴’ 예방수칙! 우리 아이 안전하게 지키자

모든 부모님이 봐야하는 ‘유괴’ 예방수칙! 우리 아이 안전하게 지키자

우리나라가 유괴된 어린이가 한 해 평균 84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어린이 유괴는 살해 및 성폭행 등 강력 범죄로 이어질 수 있어 아이들에게 꼭 안전한 교육을 시켜줘야 합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아이들에게 낯선 사람을 경계하도록 가르치는 것은 물론, 아는 사람이라도 절대 따라가지 말라고 부모님에게 허락을 받는 습관을 가르쳐야 합니다.

가장 많이 일어나는 어린이 유괴 장소는?
유괴 사건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시간은 방과 후 시간 입니다.
장소 비중은 길거리가 41%로 가장 많습니다만, 집 근처 유괴도 28%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서 안심하기는 아직 이릅니다.

오늘은 아이에게 꼭 가르쳐야 할 유괴 예방수칙 몇가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1. 아는사람
    통계에 따르면 유괴를 하는 사람들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42.9%가 친족 입니다.
    아이들은 아직 생각하는게 서툴기 때문에 복잡하게 생각하지않고 아는 사람이라면 쉽게 따라가는 경향이 많습니다.
    따라서 아는 사람 또는 친척이 어딘가 가자고 할 경우 항상 부모님의 허락을 받도록 교육 해야 합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1. 도움 요청 후 요인
    길을 가르쳐 달라거나 또는 애완견을 찾아달라는 식으로 아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유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1. 과자 또는 장난감으로 유인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자를 사주겠다, 또는 장난감이나 용돈을 주어 유인하는 방식 입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1. 이름을 부르며 유인
    아이들 소지품 바깥에 이름을 쓰는 행동은 범죄에 악용이 될 수 있습니다. 유괴범이 아이의 이름을 부르면 친근함과
    내가 모르지만 나를 아는사람으로 인식하여 아이는 “엄마 아빠 친구인가?” 하고 손쉽게 따라갈 수 있기 때문 입니다.
    그래서 반드시 소지품이나 가방에 이름을 쓸 경우에는 가방 안쪽에 써주는게 바람직 합니다.

유괴 예방수칙5가지

  1.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논다
    인적이 드물고 어두운 곳에서 놀 경우 소리소문 없이 유괴될 수 있어 놀더라도 항상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놀도록 해야 합니다.
  2. 부모님 연락처 외우기
    무슨 일이 일어날 수도 있을 것을 대비하여 자신의 이름과 집 주소, 연락처 등을 필히 외우도록 가르쳐야 합니다.

단, 낯선 사람들이 정보를 물어볼 경우 절대 알려주면 안된다고 교육 시켜야 합니다.

  1. 아는 사람이라도 절대 따라가지 말기
    앞서 이야기 했듯이 유괴하는 사람들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친족, 이웃 입니다.
    먼저 부모님의 허락을 받도록 교육시켜야 하며 절대 혼자 따라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2. 집에 혼자 있을 때 문 잠그기
    아이가 집에 혼자 있을 때 꼭 현관문은 잠그고 있어야 합니다.
    누군가 초인종을 누를 경우 아이는 대답하지 말고 조용히 있는 것이 좋습니다.
  3. “안돼요!”, “싫어요!” 라고 소리칠 수 있어야 한다.
    누군가 아이를 강제로 데려가려 한다면 “안돼요!”, “싫어요!”라고 소리치며 위험한 상황에 쳐했음을
    주변에 알릴 수 있어야 합니다. 간단한 호신술도 알려주는 것도 좋습니다.
KBS – 위기탈출 넘버원

우리나라 유괴된 어린이는 한 해 평균 84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꼭 유괴 예방수칙을 반복적으로 교육해야하며 항상 우리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이 좋습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