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소개 예능 중개사.. 믿고 맡겼더니” 청년들 전세금 70억 들고 사라진 나쁜 임대인

“집소개 예능 중개사.. 믿고 맡겼더니” 청년들 전세금 70억 들고 사라진 나쁜 임대인

<구해줘 홈즈> 참고사진

부산에서 오피스텔 70채를 세놓은 임대인이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해 대부분 20~30대 청년인 세입자들이 보증금을 떼일 위기에 놓인 상황이다.

부산 부전동의 한 오피스텔 세입자 70여명은 지난 7월경 “오피스텔이 통째로 경매에 넘어갔다”는 통지서를 받았다. 이들의 전세 보증금을 모두 합하면 약 70억원이지만 집주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

드라마 <여왕의꽃> 참고사진

개인 채권자인 A씨는“(집주인이) 같은 건물에 살았는데 이사를 했다. 한 달째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잠적했다. 야반도주했다”고 밝혔다. 세입자 이모 씨는 “월세 40만 원 아끼려다 8000만 원 빚이 생기게 생겼다”고 털어놓았다.

<구해줘 홈즈> 참고사진

오피스텔이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게 되더라도, 세입자들이 받을 수 있는 보증금은 얼마 되지않는다. 오피스텔의 5~7층은 21억 원, 나머지 층은 67억 원의 공동담보가 각각 따로 잡혀 있기 때문. 하지만 5~7층 세입자는 21억 원의 공동담보만 안내받았을 뿐, 나머지 층에 67억 원의 담보가 있다는 건 알지 못하였다.

<구해줘 홈즈> 참고사진

세입자 최모 씨는 “계약하게 될 집만 근저당 설정권이나 그런 것에 대해서, 담보로 잡힌 것에 대해 알려주시고 건물 전체 같은 경우는 아예 다른 말씀이 없으셨다”고 밝혔다.

드라마 <여왕의꽃> 참고사진

이에 대해 공인중개사 B씨는 “내가 중개할 당시에 경매 진행 중이었으면 내 잘못이지만, 내가 중개할 땐 완전히 정상이어서 대출까지 나왔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있다.

드라마 <어바웃타임> 참고사진

세입자들은 “공인중개사 말만 믿고 전세 계약을 했다가 피해를 보았다”는 주장이다. 세입자 김모 씨는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일하면서 사고 하나 없었고 집 구하기 예능에서 출연해 달라고 해서 방송에 나갔다고 엄청 강조했다. 그걸 믿고 계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세입자 박모 씨는 “공인중개사분이 설명하시길 (집주인이) 서면 일대에 자산도 많고 이 정도 건물에 그 정도 근저당 설정 안 돼 있는 건물 없으니까 별문제 없을 거라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드라마 <어바웃타임> 참고사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