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네 엄마가..” 로잘린에 ‘290만원’ 먹튀 당한 입시생이 폭로한 충격적인 ‘대화내용’

“니네 엄마가..” 로잘린에 ‘290만원’ 먹튀 당한 입시생이 폭로한 충격적인 ‘대화내용’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에게 지난해 입시 레슨을 부탁했다가 레슨도 받지 못하고 레슨비를 돌려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작성자가 제목에 밝힌 초성으로 해당 댄서가 로잘린인 것이 예상됐다.

지난해 3월 춤으로 진로를 정한 A씨는 고3 입시 준비를 위해 댄스 레슨을 알아봤다. 그러다 3월 24일 로잘린에게 직접 연락을 해 입시 레슨을 부탁했다. A씨는 당시 로잘린에게 총 290만 원의 레슨비를 지불했다고 한다.

로잘린에게 레슨비를 지불한 A씨는 서로 스케줄을 조정하다 7월부터 입시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6월 말 A씨의 부모님은 로잘린에게 “입금을 한 게 3달 전인데 왜 입시를 진행하지 않냐”고 전화를 걸었고, 이에 기분이 상한 로잘린과 부모님의 말싸움이 오갔다. 결국 로잘린은 “그럼 어떻게 환불해드려요?”라고 말했고 환불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잘린은 A씨의 부모님에게 “이미 입시 작품을 창작했다, 그 작품을 창작하면서 쓴 시간 등 고생한 게 있으니 작품비는 환불해드릴 수 없다. 레슨비 50만 원만 환불해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A씨는 50만 원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A씨는 계속해서 로잘린에게 연락을 취하며 환불을 요청했으나 어떠한 답변도 들을 수 없었다. 지난 5월 참다 못한 A씨가 로잘린에게 전액 환불을 요청하자 그때서야 로잘린은 환불해줄 수 없다며 답을 해왔다고 한다.

A씨는 로잘린과 주고받은 DM 메시지와 카톡 메시지도 공개했다. 레슨비 환불을 요구하는 A씨의 메시지에 로잘린은 “대관비도 다 날렸고 어느 선생님도 이렇게 됐을 경우 환불해주는 경우는 없으니 이렇게 따져가며 얘기하지 마라. 나도 어이없다”고 말했다.

A씨는 “1년이 넘어가는 긴 시간 동안 저도 저희 부모님도 미래에 춤을 진로로 삼을 저를 생각하며 또한 그냥 그럴 수 있다고 묻어가고 참았다”라며 “돈을 떠나 절대 달라지지 않는 댄서분의 행동과 태도에 그저 한결같이 넘기기에는 스스로에 대한 예의도, 절 배려해주신 부모님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폭로 글을 올리게 된 이유를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