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이 너무 하얘..” 백신 2차 접종하고 바로 ‘런닝맨’ 촬영한 지석진 상태 (사진)

“입술이 너무 하얘..” 백신 2차 접종하고 바로 ‘런닝맨’ 촬영한 지석진 상태 (사진)

“입술이 너무 하얘..”

런닝맨 (이하)

개그맨 지석진이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다음날 ‘런닝맨’을 촬영하며 힘들어하는 모습이 포착되어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도쿄올림픽에서 4강 역사를 쓰며 감동을 안긴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7인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체육관 관장으로 변신한 김종국과 유재석은 김연경, 김희진, 염혜선, 오지영 등과 함께 ‘런닝리그 신인 드래프트’ 레이스를 펼치기 시작했다. 이에 앞서 열린 환영식에서 지석진은 대뜸 “어휴 덥네, 어제 화이자 맞았더니”라며 옷을 벗었다.

지석진은 창백한 얼굴로 식은땀까지 줄줄 흘리며 힘들어 하는 모습이었다. 화이자 2차 접종을 한 사람들 대부분이 근육통과 두통, 고열 등 면역 반응을 1차 때보다 더 크게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mRNA 백신인 화이자는 2차 접종 때 이상반응 신고율이 높다고 한다. 이는 1차 때는 mRNA라는 ‘설계도’를 인체에 주입하는 단계라면, 2차 때는 설계도에 따라 생성된 항체에 더해 추가 면역 반응이 급증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를 본 선수들도 “누워 계셔야 하는 거 아니냐. 입술이 너무 하얗다”라며 걱정했다. 유재석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2차 접종하셨기 때문에 일찍 퇴근하셔도 된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하지만 지석진은 “괜찮다. 편히들 토크해라”며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는 후문이다. 지석진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담날은 쉬어야 하는데 ㅠㅠ” “진짜 얼굴에 핏기가 없더라” “하필 또 몸쓰는 촬영을” “진짜 프로다” “화이자 2차 나는 진짜 죽어있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