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배송 된 고가의 추석 선물세트.. 이웃집에서 다 먹어버렸답니다”

“잘못 배송 된 고가의 추석 선물세트.. 이웃집에서 다 먹어버렸답니다”

하이킥3 (참고)

“오배송된 걸 뻔히 알고도 모른 척 먹은 게 화가 나 결국…” 지난 추석 연휴 강원도 원주시에 거주하는 A씨(55)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직장 거래처로부터 명절용 과일 선물이 배송됐다는 문자를 받았지만 정작 택배는 오지 않은것이다. 확인을 해보니 이웃집으로 택배가 오배송이 되었다.

연합뉴스
하이킥3 (참고)

이에 A씨는 다음 날 이웃집에 방문해 택배를 물어보았다. 그러나 황당하게도 다 먹었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해당 선물은 무려 10만 원이 넘는 선물세트였다. A씨는 “오배송된 걸 뻔히 알고도 모른 척하고 먹은 게 화가 나 결국 이웃에게 선물세트 최저가인 11만 원을 받아냈다”고 말했다.

갯마을 차차차 (참고)

잘못된 주소 기재로 오배송된 경우, 책임을 누가 질까?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매체에 “주문자의 잘못으로 다른 주소지로 오배송됐을 경우 택배사에는 책임이 없다”며 “현재로선 오배송됐을 때 제3자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수거해주거나 폐기하는 구제책이 따로 없다”며 밝혀왔다.

갯마을 차차차 (참고)

다만, A씨 이웃집처럼 오배송 상품인 걸 알면서도 이를 먹거나 사용한 경우에는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서지원 변호사(법률사무소 나란)는 매체에 “잘못 배송된 남의 물건을 뜯어서 사용하거나 섭취한 경우 점유이탈물횡령죄 성립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의성을 판단하는 것이 어렵지만 택배의 경우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확실해 본인의 것인지 아닌지 바로 알 수 있어 죄가 성립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