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러워서” 일가족 ‘살해’한 아랫집 34살 남성 모습 공개됐다

“시끄러워서” 일가족 ‘살해’한 아랫집 34살 남성 모습 공개됐다

이하 연합뉴스

최근 전남 여수에서 일어난 끔찍한 ‘층간소음 살인’ 피의자이자 아랫집 34살 남성 정 씨의 모습이 공개됐다.

29일 오전 순천지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나오는 피의자 정 씨의 모습을 촬영, 공개됐다. 정 씨는 파란색 점퍼에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 모습이다.

“피해자 가족에게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 “흉기를 준비한 범행 경위가 어떻게 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 씨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경찰 호송차에 올랐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앞서 정 씨는 지난 27일 오전 0시 33분 전남 여수시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윗집에 살고 있는 40대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윗집 아내의 60대 부모를 다치게 했다.

정 씨의 이 모든 살인 동기는 ‘층간소음’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정 씨는 범행 후 직접 “내가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해 바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남성은 “위층에서 시끄럽게 해 화가 났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정 씨는 지난 17일 오후 6시 경찰에 “위층이 너무 시끄럽게 한다. 어떻게 해야 하냐”며 층간소음 관련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정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 나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