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수저 부모면서!” 한약 달여먹으려는 엄마 ‘참교육’ 시킨다며 집안살림 다 부수고 인증한 고2 아들 (사진)

“흙수저 부모면서!” 한약 달여먹으려는 엄마 ‘참교육’ 시킨다며 집안살림 다 부수고 인증한 고2 아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한 남고생이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데에 불만을 품고 패륜을 저질러 논란이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자랑하듯 엄마의 사진을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기까지 했다. 지난 5월 디시인사이드에는 “고2 흙수저 흙부모 참교육 들어갔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스스로 18세 고등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반지하 집구석이라 환기 안되고 더우니까 생선, 약 끓이지 말라는 내 말을 (부모님이) 개소리로 알고 무시하더라”라며 분노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살펴보면 각종 한약재는 싱크대에 쏟아져 있고 화장실 문 유리창은 주먹으로 강하게 친 듯 깨진 모습이다.

그는 “애비 새X 약이랑 생선 구운 거 다 버리고 화장실 문 깨버렸다”며 “애미X 시무룩해하는 거 몇타치?”라며 자랑스럽다는 듯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비 새X 역겨운 게 뭘 줄 아냐”며 “나 어릴 때부터 학교 준비물이나 옷 하나도 안 사줬으면서 지 몸보신하는 것들은 몇 십만원씩 주면서 지른다”고 분노했다.

또 “심지어 초딩 때부터 XXXX교회라는 사이비 종교에 강제로 끌려가고 세뇌당할 뻔함. 같이 교회 안 가면 불 꺼버리고 잠도 못 자게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 A씨는 스스로 잘했다고 하진 않겠다면서도 “가난한데 애 낳는 건 현대 사회에 있어서 죄악이니 태어나는 쪽도 배려해 줬으면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 오해영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누리꾼들은 “그렇게 싫으면 집 나가서 살아라”, “터진 인성 정당화하고 싶어서 사진까지 찍어 올리는 정성”, “역대급 패륜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일각에선 “오죽 힘들었으면 저렇게 됐겠냐”라며 A씨를 이해하려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불우한 가정에서 자란다고 모두 패륜아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논란이 일자 현재 원문은 삭제되었다.

막돼먹은 영애씨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