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경찰 폭행’ 장용준(노엘), 경찰 출석

‘무면허·경찰 폭행’ 장용준(노엘), 경찰 출석

연합뉴스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30일 오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장용준(21·예명 노엘)이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약 6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6시 43분께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변호인과 함께 출석한 장씨는 “음주운전을 했나”, “왜 음주 측정을 거부했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연합뉴스

장씨는 약 6시간 후인 1일 오전 0시 44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에도 “혐의를 인정했나”, “동승자는 누구였나” 등 질문에 재차 침묵을 지켜냈으며, 장씨는 흰색 SUV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Mnet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장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0시 30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고 보도한다. 장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아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 및 무면허운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Mnet

경찰은 최근 장씨의 음주운전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주점 폐쇄회로(CC)TV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장씨에게 음주운전 혐의 등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한다.

연합뉴스

장씨는 지난 4월 부산 부산진구 한 길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으며, 지난해에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검찰과 장씨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 됐다.

경찰은 장씨가 집행유예 기간에 재범한 점을 고려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