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에 물렸을 뿐인데..? 광견병으로 사망

박쥐에 물렸을 뿐인데..? 광견병으로 사망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hpQlThVdVLcgsU0Wgex5Vflp_Gqu_kOS45PqCgQXCbiAR_adm9HO2HsIGJCSiE8-KRlxTeotEF9LvDOEL6nKprJvzU2zFaC5YiB3WoAFoqAtcgZlQYySBkl32hclKrA8Qbqzq0mixQpTIWYkzHoxJvg9w5HrU0s6XghAp-98PEJfkiNF9l2Xtp846m입니다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70년 만에 처음으로 광견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다고 한다. 29일 CNN은 일리노이주 레이크카운티의 한 남성이 ‘인간 광견병’으로 사망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gfKioIj4ijH09TsU-rSLg7KrNP4MqahABpKn9q_3oTNI3RWpEwpwYfkwSsbWJrN1jhxja9IdqjPbCMqK7f6GGaGbXehVi21D5pKGCYtOqG8Hic7HHXy_-UjXaK6pzDvrrbpmAa35SAvNBq1F6gOOa-Kjk_5OBMPKcX6orkihGv4yvX9rDDUJBu-NCL입니다

사망한 남성은 레이크카운티 스프링그로브에 거주하는 87세 남성 토마스 크롭으로, 8월 중순 박쥐에 목을 물린 뒤 광견병에 걸렸는데, 일리노이주 공중보건부(IDPH)는 곧바로 문제의 박쥐에게서 광견병 양성 반응을 확인하고 치료를 권했으나, 당사자는 끝내 치료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jd665PDncv_KxQc6u2M801hnyHqO56tzwI7kF6q0nGkKU6HJh1ApEV09beovV71fiytdCJqg-yNIGmnrdoka2kY7L-M4WlbO4RtAlQzyCbOJo-JQSToyEW2Jd_JN78xRnO6PJYyC86dMp4FmrzFv3KdbOKX1ICv1Hx2r0zlaGdU9pf1VeVm9dlahNI입니다

별 증상 없이 지내오던 남성은 그러나 사건 한 달 만에 목 통증과 두통, 팔 조절 장애, 손가락 저림, 언어 장애 등 광견병 관련 증세를 보이다 이달 중순 사망까지 이르렀다.
일리노이주에서 인간 광견병 사망자가 발생한 건 1954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IDPH 책임자 엔고지 에지케 박사는 “광견병은 어떤 질병보다 사망률이 높지만, 바이러스를 옮긴 동물과 접촉한 후 빨리 치료를 받으면 생존이 가능하다”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g3RpRE-p6edr6pkxo-KdGFAO3-QBI7PxgMgSCdGR_uSGQIvyBujqqczo3-oPlyeCTyj_MW1oRmU3Xbxo4PfLbyjbDbOsQq0Uy4h-SXbm6JIWJ7-PLqUJnLRQEZ8MBGVkllfrH5c7n_MWsuB-7ne9Pyrk1iQ6V9ccIpQsS-RtG-AMl9u2GfRCOVrJVw입니다

CDC에 의하면 광견병 바이러스는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으로,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뇌 질환을 유발한다고 전한다. 노출 후 가능한 한 빨리 광견병 예방주사를 맞아야 감염 위험을 피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gkmjF9lls3D49ptU3F7SD4EXyd8MMYNRePFsZEOLYPprsjzdf9jAz_SCC8VgL_WWJVTKJcSOGzsB4W3YJHzcDp75GdzxwYLepJ4HXgwQOjDH1h90UiKZySaQul1T3EOflLr-X4SOnmRwMicCXYZro4tZGnbVuQfKffTSycmxNNckgvXV1rdJ1M1FqO입니다

미국에서는 매년 1~3건의 인간 광견병 사례가 보고된다. 약 6만 명은 광견병 바이러스에 노출돼 예방주사를 맞는는데, 지난 7월에도 네브래스카주의 한 야생공원 관람객 186명이 광견병을 옮기는 박쥐에 노출돼 예방접종을 했다.

미국의 인간 광견병 사례 대부분은 박쥐로 인한 것이었다. 2019년 CDC 보고서에 따르면 인간 광견병 사례 10건 중 7건이 박쥐 때문이었던 것. 당시 CDC는 1938년부터 2018년까지 약 80년간 미국의 광견병 추세를 조사한 결과, 감염자 70%가 박쥐에게 물리거나 긁혀 바이러스에 전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알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gzdLAVKLZ6n4J2gHvsfEJiNgo5UZlmwFpR2tMyDFrs5inXrd5UtyhZbhu8tuTiLuH5Qt7xRafSz84iLqxDeC1-x1-eiIfoqQOMRdyf5H0EeneX3xHD9sH7KvnLRC9FutwLupKOiIGe8ZsnebO-aaXy34QMJwQF3CZmtsRTNiPNF_C4qKc_hz_TVBF8입니다

CDC는 1950년대까지만 해도 개에 물려 광견병에 걸린 사람이 대부분이었지만, 애완동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전국적으로 반려견 목줄 착용을 장려하면서 관련 사례가 줄었다고 말했다. 1960년대부터는 오히려 박쥐 등 야생동물과의 접촉으로 광견병 바이러스에 전염되는 사례가 늘었다고 부연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전 CDC 국장은 당시 “개로 인한 인간 광견병을 줄인 것은 미국공중보건시스템의 놀라운 성과이나, 수천 마리 야생동물로 인한 위험이 아직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VvXsEgnrcOW_QB9c0jZEnTvJgkqz9bmIHH3aBHCe37iaeCHG0eaH_OmOlvgFS9Aq7kO4oRCoGOzSD6jOk-d_0kvDb1O9T-4BBY8QjJ2XjpdliY7BnDdci2Nnke4qnbAeAovY7h0-l1G53F9XyuKge6z1vhA3Dzt_RDP3mf0emYiexHDK4aK5Q1b0AgSj1Qb입니다

실제로 일리노이주에서는 올해 들어 박쥐 30마리가 광견병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이번에 사망한 남성의 집에서도 박쥐 군락이 발견됐다며, IDPH 관계자는 “당신의 집 다락방에도 박쥐 무리가 있을 수 있다”면서 “박쥐 이빨이 매우 작아 물렸는지도 모를 수 있다. 따라서 야생 박쥐가 근처에 나타나면, 광견병 검사가 끝날 때까지 박쥐를 쫓아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