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아이 익사 사고 직원 탓?” 부모가 올린 청원에 반박글 올린 ‘물놀이 카페’ 직원

“6살 아이 익사 사고 직원 탓?” 부모가 올린 청원에 반박글 올린 ‘물놀이 카페’ 직원

온라인커뮤니티

경기도의 한 물놀이 카페 수영장에서 어린아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 당시 상황과 책임 소재를 둘러싸고 유족과 해당 카페 측이 다른 입장을 보이고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영장 카페에서 6살 아이가 억울하게 아까운 모습을 잃었다”라며 “업주에게 엄중한 처벌을 해달라”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지난 9월 12일 한 수영장 카페에서 6살 아이가 아까운 목숨을 잃었다”라며 “배수구에 팔이 껴서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채 예쁘기만 한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다”라고 밝히며 “그때 당시 우여곡절 끝에 구급차 도착 직전 아이를 물 밖으로 꺼냈지만 인공호흡을 할 수 있는 구조 요원은커녕 심폐 소생술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조차 없었다”라고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A씨는 “남자 직원 두 명이 아이의 가슴을 압박하면서 ‘이렇게 하는 게 맞다, 아니다 이렇게 하는 거다’라는 대화를 나눴고, 가슴 압박도 일정한 속도로 하지 못해 옆에 있던 할아버지께서 하나 둘 박자를 맞춰줄 정도였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입으로 산소 공급을 하는 건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알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수영장 안에 그런 위험한 물 순환 또는 물 빠짐 배수구가 있다면 카페 측이 사전에 무조건 위험하다는 경고를 보호자에게 해줘야 했는데 그런 위험성에 대한 사전 경고가 전혀 없어 보호자들이 대비할 수 없게 했다”라며 “위험 시설에 대한 안전감시 CCTV와 이를 볼 수 있는 스크린도 없어서 실내의 부모들이 창을 통해 맨눈으로 볼 수밖에 없어서 사고에 빠른 대응을 할 수 없었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티비 조선

그는 시설 내에 안전 담당 직원이 배치되어 있지 않았다는 점도 카페 측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카페는 수영장이 서비스라고 주장하며 책임을 덜려고 한다”라며 “아이 빈소에도 발걸음 하지 않고 아이 부모에게 연락조차 없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 청원이 올라오자 자신을 해당 카페 직원이라고 밝힌 B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반박 글을 남기면서 양측이 팽팽하게 대립각을 세우는 중이다. B씨는 “저희 카페 수영장은 법적으로 안전요원 배치 의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니 확인하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B씨는 “사고 발생 후 아이 측에서 수영장에서 카페로 뛰어오셔서 도움을 요청했고 마침 저와 다른 남자 직원이 분리수거 중 그 소리를 듣고 수영장에 뛰어갔다”라며 “도착 시 이미 아이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물을 많이 먹었고, 저와 다른 직원이 교대로 잠수해 아이를 꺼내고 CPR를 했다”라고 주장하였다.

온라인커뮤니티

B씨는 “심폐 소생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고 했는데 이미 언급했듯 저희는 안전요원 배치 의무가 없다”라며 “하지만 도움을 요청하셨고 마침 제가 군에서의 교육과 소방학과 졸업생으로 인증기관 교육 및 수료를 해서 CPR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입을 통한 산소 공급이 없었다는 A씨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가장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라며 “구조 당시 아이가 물을 많이 먹어 배가 산처럼 불어 있었고 CPR 시 물과 함께 아이가 먹었던 음식으로 인해 토사물이 올라오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인공호흡을 하면 토사물이 다시 몸속으로 들어가기만 할뿐더러 기도가 막히거나 폐로 넘어가서 사망할 수도 있다는 게 B씨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B씨는 “아이는 결국 숨이 붙었으나 이후 사망한 것으로 경찰 관계자에게 들었다”라며 “CPR 탓을 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그는 “수영장에 붙어있는 안전 수칙에도 영유아와 노약자는 보호자 없이 들어갈 수 없다고 쓰여있고, 안전 요원은 부모님이라고도 쓰여있다”라며 “수영장 한 곳에 아이들만 몰아놓고 다른 수영장 방갈로에서 술과 음식을 드시고 계셨다. 사고 발생 후 물속에도 들어오지 않은 같이 온 몇 부모님들, 아이 어머님은 살려달라고 소리만 지르시고 저희가 구조도 구급조치도 다했는데 저와 다른 직원으로 인해 아이가 사망한 것처럼 쓰여 있어서 많이 괴롭다”라고 토로하였다.

B씨는 덧붙여 “아이 부모 측에서는 연락처도 안 알려주고 대표로 예약한 어머님 번호를 통해 연락을 해봐도 경찰을 통해 얘기하시라는 답변을 마지막으로 연락을 안 받으시면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카페 측에서 부검을 하자고 했다’라는 말도 안 되는 글들을 올려 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B 씨는 마지막으로 “사고 후 첫 주는 눈을 감아도 잠수했을 때 물 속에 떠 있던 아이 모습이 떠올라 괴로웠다”면서 “이제 정신차리려고 하는데 이런 글을 잃으니 많이 힘들다”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A씨 측은 카페를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